드라마 『트랩』리뷰, 줄거리, 결말 - 타이트한 전개와 그럴듯한 반전

드라마|2019. 3. 8. 01:13


트랩 / OCN / 2019.02.09 ~ 2019.03.03 / 연출 박신우 / 이서진, 성동일, 임화영, 서영희, 오륭





국민앵커 강우현(이서진)이 와이프, 아들과 같이 산 속의 어느 펜션으로 가족여행을 갑니다. 

거기서 와이프와, 아들이 실종이 되고, 강우현은 인간 사냥꾼들에게 의식을 잃을 정도의 큰 상처를 입고, 겨우 도망쳐 나옵니다. 


그리고 이 사건에 형사 고동국(성동일)이 투입되고, 강우현과 고동국은 그 범인들을 추적합니다.





여기까지 드라마의 시작 부분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큰 반전이 숨어 있습니다.



등장인물들 관계도 입니다.





전 국민앵커, 강우현(이서진)


대한민국 최고의 대표앵커였습니다. 사직을 한 후, 대학교수를 하면서,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평판이 좋아서 정치권에서도 강우현을 영입하려고 합니다. 그러다 펜션여행에서 가족들을 잃고 범인들을 잡으려고 고군분투합니다.



강우현의 처, 신연수(서영희)


프리랜서 아나운서입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자, 착한 아들과 같이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기업인, 홍원태(오륭)


강우현의 아카데미 지분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투자자. 우현과는 둘도 없이 친한 사이입니다.






강우현의 비서, 김시현(이주빈)


강우현에게 신뢰받은 능력좋은 비서입니다.



형사, 고동국(성동일)


강원도의 시골 형사입니다. 나이에 비해 낮은 계급으로, 능력은 없어보이지만, 큰 사건들은 고동국에게 위임됩니다. 강우현의 사건을 맡으면서, 큰 소용돌이에 휘말립니다. 



프로파일러, 윤서영(임화영)


능력좋은 프로파일러입니다. 경찰청의 마스코트로 때로는 정치적으로도 이용되지만, 별로 신경쓰지 않습니다. 고동국과 같이 강우현 사건을 맡게 됩니다.



마스터 윤(윤경호)


산 속에서 혼자 카페를 운영하며, 드라마 첫 회에 가장 먼저 등장하는 미스테리한 인물입니다.



사냥꾼(성혁)


인간 사냥꾼으로 강우현의 가족이 실종되던날, 같은 장소에 있었습니다.





인간 사냥꾼들에게 큰 상처를 입고, 겨우 도망쳐나온 강우현은 의식을 잃고 병원에 입원을 합니다. 

그리고 이 사건은 방송을 타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지게 됩니다. 고동국과 윤서영이 사건을 맡게됩니다. 


인간사냥꾼들은 사회 재벌, 고위층으로 이루어진 집단이고, 이 사건에 대해 고동국와 윤서영이 근접할 수록 주변인물 들이 하나, 둘씩 죽습니다.


결국 이 모든것은 강우현이 벌인 자작극으로 밝혀집니다.

강우현에 의해 고동국은 강제로 정신병원에 납치됩니다. 매일 약을 투여받으며, 정상인의 모습을 잃어갑니다. 





강우현은 소시오패스였고, 인간사냥꾼들의 제일 위에 군림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와이프와 아들(입양한 아들)은 이미 죽은 상태였습니다.





고동국은 정신병원에서 겨우 탈출하여 강우현에게 복수하러 갑니다. 


거기서 자신의 아들을 뺑소니로 치어 죽인 대기업회장 아들을 발견하고, 강우현을 죽이는 대신, 대기업 회장 아들의 두 다리에 총을 쏩니다. 그리고 강우현에게는 탄저균을 주사합니다.





사건이 끝난 후, 한참의 시간이 흐릅니다. 

고동국은 형사를 그만두고 복싱체육관을 운영하며 살아갑니다.



타이트하면서 빠른 전개로 숨 쉴틈 없이 드라마가 전개되었습니다. 

7화에 모든 것을 담기에는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했습니다. 

시즌 2 기대합니다.



평점

10점 만점에 5.5점

마지막이 찝찝하다.


2019/03/03 - [영화] - 영화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리뷰, 줄거리, 결말 - 냉정한 복수

2019/03/05 - [도서] - 독후감 『보도 섀퍼의 돈』을 읽고

2019/03/16 - [영화] - 영화 『아수라』리뷰, 줄거리, 결말 - 인간의 악마성은 어디까지 가능한가

2019/05/02 - [드라마] -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리뷰, 줄거리, 결말 - 레전드 드라마


댓글()
  1. BlogIcon 라켓소년단 다시보기 2021.06.15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